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Classic/Symphony2014.01.09 10:09



Recording Date: 1982
Label: DG

1-1. Andante comodo
1-2. Etwas frischer
1-3. (Horns)
1-4. Mit Wut. Allegro risoluto
1-5. (Brass)
1-6. Bewegter
1-7. Wie von Anfang
1-8. Plotzlich bedeutend Langsamer (Lento) und leise
2-1. Im Tempo eines gemachlichen Landlers. Etwas tappisch und sehr derb
2-2. Poco piu mosso subito (Tempo II)
2-3. Tempo III
2-4. A tempo II
2-5. Tempo I
2-6. Tempo II
2-7. Tempo I. subito
3-1. Rondo - Burleske. Allegro assai. Sehr trotzig
3-2. L'istesso tempo
3-3. Sempre l'istesso tempo
3-4. L'istesso tempo
3-5. (Clarinets)
3-6.  Tempo I. subito
3-7. Piu stretto
4-1. Adagio. Sehr langsam und noch zuruckhaltend
4-2. Plotzlich wieder langsam (wie zu Anfang) und etwas zogernd
4-3. Molto adagio subito
4-4. A tempo (Molto adagio)
4-5. Stets sehr gehalten
4-6. Fliessender, doch durchaus nicht eilend
4-7. Tempo I. Molto adagio
4-8. Adagissimo

Herbert von Karajan - Conductor
Berliner Philharmoniker

 

Posted by 멜팅포트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뜻밖의 방문

    6번 듣다보니 9번으로 넘어 왔네요.. 역시 감사합니다.

    2014.04.01 01:19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. 아리랑

    메리 크리스마스~~~

    [네이버캐스트]
    "말러의 <교향곡 제9번>은 죽음에 관한 음악으로 알려져 있다. 이는 자필악보에 남아있는 수수께끼 같은 메모 덕분이다. 1악장 267마디에는 '오! 젊음이여! 사라졌구나! 오 사랑이여! 가버렸구나!(O Jugendzeit! Entschwundene! O Liebe! Verwehte!'라는 글귀가 적혀 있고, 독주 바이올린의 멜로디가 나오는 434마디에는 '안녕! 안녕!(Leb'wol! Leb' wol!)'이라 적혀있다. 이별을 암시하는 말러의 메모로 인해 후대의 여러 음악가들은 말러의 <교향곡 9번>을 '죽음의 교향곡'으로 해석했다. 음악학자 파울 베커는 '이 교향곡에 표제가 있다면 아마도 [죽음이 내게 말하는 것]이 될 것'이라 말했으며, 지휘자 브루노 발터는 '이별(Der Abschied)야말로 제9번 교향곡의 제목이 되어야 한다'고 주장하기도 했다. 또한 열광적인 말러 팬이었던 윌리엄 리터는 이 교향곡의 의미를 '죽음과 정화'로 해석하면서 '이 작품에서 죽음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에 대한 가장 완벽한 표현과 그 감미로움을 발견하게 된다'고 말했다...사실 말러의 <교향곡 9번>을 지나치게 죽음과 관련시킨 기존의 해석 때문에 이 교향곡이 얼마나 현대적이고 혁신적인 음악인지 간과하기 쉽다. 말러의 <교향곡 제9번>은 '전통적인 교향곡과의 이별'이기도 하다. 물론 그 이별은 교향곡이라는 장르 자체를 해체하거나 기존 조성 체계를 붕괴시킬 정도의 완전한 결별은 아니지만 말러의 <교향곡 9번>에서 우리는 기존의 교향곡 형식과 기법들이 서서히 부패하고 무너져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...말러는 그의 교향곡이 죽어가는 순간 자신보다 먼저 세상을 떠난 장녀 마리아를 생각했던 것일까? 어린아이의 선율은 채 마무리되지 못하고 피아니시시모(ppp)의 여리고 긴 음의 여운이 우리를 미지의 세계로 인도한다."

    2014.12.24 20:08 [ ADDR : EDIT/ DEL : REPLY ]